동작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생활직 구직자 10명 중 7명 “상반기 구직난 더 심해졌다” 2019.03.14



통계청이 발표한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 수 증가폭이 1년여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회복했다고 하지만 생활직 구직자들이 실체 체감하는 구직난은 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생활직 구직자 1,039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체감 구직난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9.5%구직난이 더 악화 되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28%여는 때와 비슷하다고 답했으며 구직난이 완화되었다는 응답은 4%에 그쳤다.

 

희망직종별로 느끼는 체감 구직난에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희망직종별로는 영업/고객상담분야 구직자들이 75%로 구직난을 가장 심하게 느끼고 있었다. 불경기에 상대적으로 취업이 잘 되는 분야로 알려진 영업/고객상담 분야이지만 장기화 되고 있는 경기 침체 속에서 이 또한 녹록치 않아 보인다.

 

이어 사무관리’(72.6%) ‘생산/기술/건설’(71.7%), ‘판매/유통’(67%), ‘서비스’(65%), ‘교사/강사’(62.3%)순으로 구직난을 느끼고 있었다.

 

구직난이 악화되었다고 느끼는 이유로는 44.2%채용공고가 예전에 비해 줄어서1위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임금이나 근무조건이 점점 나빠져서’(26.7%), ‘지원 자격조건이 높아져서’(10%), ‘서류 합격 및 면접제의가 줄어서’(9.4%), ‘채용 절차가 까다로워진 곳이 많아서’(8.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구직난이 악화되면서 구직자의 31.4%희망직종이 아니어도 무조건 지원했다고 밝혔다. 뒤이어 눈높이를 낮춰 지원했다’(30.7%), ‘소신 지원보다 묻지마 지원을 많이 했다’(13.3%), ‘오히려 입사지원에 더 신중해졌다’(10.2%), ‘구직활동 자체를 하지 않게 되었다’(6.1%), ‘자격증 취득 등 더 좋은 스펙을 위해 노력했다’(5.7%) 등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생활직 구직자들은 앞으로의 취업시장에 대해서도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64%구직난은 계속 될 것 같다고 예상했으며 내년 상반기’, ‘올해 하반기에 좋아질 것 같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10.9%, 9.6%에 머물렀다.

 

구직자들은 현재 구직난의 주요 원인으로 장기화되고 있는 경기불황’(36.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밖에 최저임금인상 등 인건비 인상’(23.5%), ‘계속 변화되는 일자리 및 고용정책’(13.5%), ‘해소되지 않는 청년실업과 급속한 고령화’(13.1%), ‘정부와 기업의 일자리 창출 노력 부족’(10.3%) 등이 있었다.

 

한편 구직난 심화로 인한 취업스트레스로 질병에 걸린 적이 있냐는 질문에 57.9%있다고 답해 취업 준비를 하며 많은 구직자들이 질병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스트레스로 인해 얻은 질병으로는 우울증, 공황장애’(22.3%)가 가장 많았으며 두통’(18.8%), ‘소화불량’(17.6%), ‘불면증’(16.8%), ‘만성피로’(13.3%), ‘탈모’(6.6%), ‘섭식장애’(4.7%) 순으로 호소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