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소상공인, 새해 경영 전망 ‘먹구름’ 2019.01.22




계속되는 불황으로 소상공인들의 체감 경기가 곤두박질을 하고 있다. 소상공인들이 전망하는 2019년 새해 경영 상황은 비관적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생활밀착형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696명을 대상으로 ‘2019년 새해 경기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과반수 이상이 ‘2018년에 비해 나빠질 것’(55.2%)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이 중 14.4%‘2018년에 비해 매우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2018년과 비슷할 것 같다고 답한 응답자는 29.3%였으며 ‘2018년에 비해 좋을 것 같다’. ‘2018년에 비해 매우 좋을 것 같다고 답한 소상공인은 각각 12.9%, 2.6%에 불과했다.

 

업종별로 살펴 보면 숙박·음식업(46.2%), 제조업(36.8%), 도소매업(41%), 일반서비스업(39.8%)을 운영중인 소상공인은 ‘2018년에 비해 나빠질 것 같다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건설업(58.3%)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은 ‘2018년과 비슷할 것 같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2018년도에 비해 경영상황이 나빠질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들에게 언제쯤 경영상황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계속해서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이 77.1%에 달했다. 22.9%‘2019년 하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지만 ‘2019년 상반기에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는 답변은 한 명도 하지 않아 경영상황이 단기간에 호전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경영상황을 악화하는 요인으로는 역시 최저임금 등 인건비 상승’(55.2%)이 가장 많았다. 최저임금은 지난해보다 10.9% 인상되어 많은 소상공인들의 자금난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어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내수부진’(30.2%), ‘금리인상’(5.7%), ‘동종업계 과당경쟁’(4.7%) 등을 꼽았다.

 

새해 사업 운영 계획에 대한 응답결과에서도 불안감에 의한 보수적인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었다. 사업 운영 계획이 2018년과 변동 없음이라고 답한 소상공인이 50.3%로 가장 많았으며 사업축소’(30.5%)의 순으로 10곳 중 8곳 이상이 보수적인 경영을 예고했다. ‘업종전환’(8.9%), ‘사업철수’(3.7%)를 하겠다는 응답자도 있었으며 사업확장을 계획하고 있는 곳은 6.6%에 그쳤다.

 

올해 인력채용 계획에 대해서는 18.6%있다고 응답했고 절반이상은 채용 계획이 전혀 없다’(40.8%)거나줄일 계획이다’(21.6%)고 밝혔다. 19%미정이다고 답했다.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대해서는 속도 조절을 원하는 응답이 많았다. 33.9%인상폭이 너무 가파르다고 답했으며 인상 되더라도 기업규모별, 업종별로 차등 적용 해야 한다’(26.7%), ‘이미 많이 인상되어 앞으로 몇 년 간은 동결을 해야 한다’(23.6%)는 의견이 있었다. ‘인상폭이 적당한 것 같다는 의견은 15.8%였다.

 

경영상황 개선을 위한 정책으로는 각종 세금 완화’(34.5%)를 가장 원하고 있었으며 규모,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화’(19%), ‘소상공인 지원 자금 확대’(16.1%), ‘대기업 프랜차이즈 상권 입점 제한’(10.9%), ‘상가 임대차 보호법 개정, 영업권 보장’(10.1%), ‘신용카드 수수료 인화’(9.5%)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