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직장인 43%, “SNS 계정 공과 사 구분하여 관리한다” 2018.07.20

제목 없음

 

 

“매일 직장에서 얼굴을 마주치는 사이에 친구 신청을 안 받아줄 수도 없고 그래서 회사용 계정을 하나 더 만들었어요 물론 개인 계정은 비공개로 운영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4명은 개인용 SNS계정과 회사용 SNS계정을 따로 관리하며 SNS에서도 공과 사의 구분을 확실히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윌(대표 장영보)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SNS를 사용하는 직장인 59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43%가 ‘회사용 SNS를 따로 관리하고 있다’고 답했다.

 

회사용 SNS를 따로 관리하는 이유로 ‘사생활 보호를 위해’가 71.9%로 가장 많았다. SNS를 개인적인 공간으로 활용하는 직장인들에게 가족들보다 더 자주 보고 대화하는 직장 동료일지라도 사생활의 침해를 받거나 사생활과 직장 생활의 경계가 모호해 지는 건 참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업무에 활용하기 위해’(23.4%), ‘상사, 동료와의 친분 유지를 위해’(4.7%)의 순이었다.

 

직장인은 SNS에서 공과 사의 구분이 모호해지면서 곤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생활 중 SNS 때문에 곤란한 상황을 겪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직장인은 39.9%에 달했다.

 

SNS 때문에 직장인들이 겪은 곤란한 상황으로는 ‘회사에 알리고 싶지 않은 사생활이 SNS 때문에 알려졌다’(50.4%)를 가장 많이 꼽았다. 회사용 SNS를 따로 관리할 수 밖에 없는 이유와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이어 ‘비밀로 하던 SNS에 별로 안 친한 상사/동료가 친구 신청을 했다’(34%), ‘회사에 거짓말하고 휴가를 썼는데 들통이 났다’(8.4%), ‘상사/동료를 욕하는 글을 당사자가 보게 됐다’(7.1%)가 뒤를 이었다.

 

한편 SNS 피로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56.5%가 SNS때문에 피로도를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SNS를 통해 피로도를 느끼는 이유는 ‘나도 모르게 SNS 관리에 많은 시간을 쏟게 돼서’(38.9%)가 1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광고 마케팅이 너무 많아져서’(18.7%),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돼서’(15.1%), ‘원치 않는 사람과의 관계형성이 부담되어서’(10.7%), ‘너무 많은 정보들에 노출돼서’(9.5%), ‘내 사생활이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는 것 같아서’(7.1%)의 이유가 있었다.

 

피로도를 느끼지만 SNS를 그만두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43.9%가 ‘정보 공유, 확인에 가장 효율적인 플랫폼이라서’ 라고 답했으며 ‘시대에 뒤쳐질 것 같아서’(24%), ‘내 존재감이 사라질 것 같아서’(16.3%), ‘친구 사이, 모임에서 소외 당할 것 같아서’(9.8%) 등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