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직장인 65.5%, “직장생활은 가늘고 길게 하는 것이 최고!” 2018.02.07

제목 없음

img2.gif

@벼룩시장구인구직 설문조사

 

‘총대를 메다’라는 관용구가 있다. 모두가 나서길 꺼리는 상황에 대표로 나서는 것을 뜻한다. 그렇다면 직장생활 중 총대를 메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면 직장인들은 어떻게 할까?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최인녕)이 직장인 11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절반이 넘는 65.5%가 △절대 나서지 않는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생활은 가늘고 길게 하는 것이 최고’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었다.

 

반면 직장생활 중 총대를 메는 행동에 대해서는 과반수의 직장인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50.4%는 △대단히 용기 있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으며, 33.1%는 △나는 나서지 않겠지만 조직의 발전을 위해 누군가는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어떠한 상황에서든 직장에서 총대를 메는 것은 무모하다(9.7%), △불필요한 행동이다(6.9%)라는 의견도 있었다.

 

직장에서 총대를 메는 동료가 있다면 어떻게 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5.5%가 △상황을 봐서 적당히 도와준다고 답했다. △적극적으로 도와준다(24.8%), △대세를 따른다(14.6%)는 의견도 있었으며, △무슨 일이 있어도 관여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5.1%로 다소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꼽은 ‘총대를 메기에 가장 위험한 상황’은 언제일까? 응답자의 27.7%는 △다수의 의견을 무시하고 혼자 총대를 메고 단독 행동하는 것을 꼽았다. 이어 △본인의 일도 아닌데 동료 선후배의 부추김에 얼떨결에 총대를 메는 것(22.8%), △회사에 대한 불평, 불만을 앞장서서 전달하고 맞서 싸우는 것(20.1%), △성공 확률이 보장되지 않은 새로운 일을 하는 것(15.9%), △민감한 사항을 대표로 집행하거나 전달하는 것(13.6%) 순으로 이어졌다.

 

직장인의 47.4%는 직장생활 중 총대를 메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가 어땠는지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6.5%가 △도와주는 동료는 없었지만 성공했다고 답했으며, △동료들의 도움으로 성공했다는 답변도 33.5%로 높게 나타났다. △왜 나서서 일을 키우느냐는 핀잔만 들었다(20.5%), △동료들에게 외면 받고 회사에서는 좋지 않은 방향으로 낙인이 찍혔다(9.5%)는 답변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