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고용불안 속 ‘퇴사·이직’ 준비하는 직장인 는다 2017.01.09

제목 없음

 

퇴사 이직을 고민하는 이유.jpg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면서 퇴사나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직장인 10명 중 8명이 한번쯤은 이직이나 퇴사를 고민한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 구인구직(대표 최인녕)이 직장인 7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생활 의식조사에 따르면 대다수(83%)의 직장인이 퇴사나 이직을 고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자발적인 선택 보다는 조직개편이나 회사상황 악화 등에 따른 압박이 절반이상을 차지했다.

 

퇴사나 이직을 고민하는 원인으로는 어려워진 회사 상황(32.4%)과 직장에서의 열등감 및 차별(31.0%), 조직개편(24.0%), 상사나 동료와의 갈등(12.6%) 등을 꼽았다.

 

회사의 퇴출압박에 대해서는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의 다수(68%)가 심적 압박감을 견디지 못해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퇴사압박을 받은 후 가장 먼저 무엇을 했느냐는 질문엔 다른 직장이나 창업 등을 알아봤다(43.8%)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 밖에 바로 퇴사했다(24.2%), 그냥 버텼다(20.8%), 주변 사람들에게 자문 구하기(6.2%) 등을 답했다.

 

이직을 준비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이직여부의 불확실성(35.3%), 회사 내 불이익(35.9%) 등을 우려해 회사 몰래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에서의 열등감 및 상사·동료와의 갈등 등으로 인해 퇴사나 이직을 고려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들은 퇴사나 이직 보다는 상황을 극복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업무능력 높이기(26.4%), 상황을 인정하고 신경 쓰지 않으려고 노력(23.6%), 자기계발(21.6%), 나만의 장점을 찾아 자존감 높이기(15.4%) 등의 노력을 했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특히 상황을 극복하는데 무엇이 도움이 됐느냐는 질문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67.3%)을 꼽았다.